민우뉴스

News View - Title, date
[입장문] 21대 국회에서는 ‘성평등’이 듣기 거북하다는, ‘성평등’이 불편하다는 의원 필요없다!
작성자 : 민우회, 조회수 : 534, 작성일 : 2020-02-13
21대 국회에서는 성평등이 듣기 거북하다는성평등이 불편하다는 의원 필요없다!

 

오는 415일은 국회의원을 새로 가려 뽑는 총선일이다.

수많은 현안들을 뒤로한 채 무능의 극치를 보여줬던 20대 국회의 한심한 작태를 다시는 보지 않게 되길 어쩔 수 없이 기대하게 되는 날이기도 하다.

그 기대감 속에는 제도변화를 통해 사회를 더 안전하고 평등하게 변화시킬 안전망을 만들어내라는 요구가 담겨있다성평등 의제가 사소하거나’ ‘나중에’ 정치로 선언적 의미에 갇혀선 안된다는 의미다.

 

하지만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성평등이나 젠더 같은상당히 듣기 거북한 이야기들이 있다페미니스트나 젠더는 우리 사회가 수용해서는 안 된다” 한다어느 자리에선, “대개 남자들이 직장에 나가 돈만 벌어다 주면 여자가 가정을 꾸려간다그래서 가정에서 일어난 일은 거의 다 여자의 몫이라며 아이 낳아 키우는 것부터 아이들 안전 문제가정폭력 문제 등을 여성의 몫으로 거침없이 제시한다.

 

성평등과 젠더는 수많은 여성 유권자들 삶에 직면한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는데 있어 주요 키워드이며 주 생계부양자가 모두 남성이 아님을아이 낳아 키우는데 여성이 주체가 아님을 모르고 있거나 상당히 불편한 주제 정도로 드러내는 저질의 성평등 감수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대해 해당 의원의 지역구이기도 한 안양시에서는 여성시민사회단체 중심으로 사과와 재발 방지를 요구하고 나섰다너무나 당연한 요구이며 얼마나 변화된 언행을 하게 되는지 두고 볼 일이다.

 

이러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낯설지 않다.

지난해 말 총리 후보 지명이 철회되기도 했던 더불어민주당 김진표의원 또한 차별금지법은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반대할 자유를 탄압하는 법이라는 해괴한 논리의 반대 입장을 낸 바 있다이 입장은 그대로 지역으로 옮겨져 성평등기본조례/차별금지법제정노력/다양한 인권정책을 수행할 인권조례제/개정 노력에 동성애 혐오 프레임을 씌우고 소수자 차별에 앞장서는 근거로 작동하고 있음 주지의 사실이다.

 

한치 어긋남 없이 가부장제하에서 작동하는 구조적 모순 그대로이다그 반복된 퇴행은 도대체 자신들이 어떤 행동을 하는지 전혀 성찰의 기회조차 갖질 못한 채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이러한 행태를 시대착오적인 몇몇 의원들의 일탈로 넘기기엔 성불평등 사회를 보완해 나가야 할 정책적 고려의 결정권을 그들이 행사하고 있음에 정치적 행위의 무게가 예사롭지 않음이다.

 

분명한 것은 4인 정상가족 판타지로 유지 가능한 가족정책은 이제 그 실효성을 다했음을 알아야 할 것이며 더 이상 남성 1인 생계부양자로 역할 규정하여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이 아니며 또한 이제 여성혐오로 남성우위를 확인받을 수 있는 사회를 용인하지 않음을 알아차려야 할 것이다.

더불어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격을 통해 자신의 안위를 확인받고 그렇게 경계를 만들어낸 울타리가 안전할 거라는 허울을 용인하지 않는이러한 변화된 사회적 환경을 이해하고 혐오와 차별에 기대어 삶의 다양성을 받아들이지 않는 걸림돌들을 제거해 나가야 할 것이다.

그런데 정치집단이 오히려 걸림돌이 된다면 우리는 총선을 통해 그 어떤 누구에게도 이런 자격을 줄 이유가 없다그런 국회의원 필요 없다!

 

우리는 지속가능한 삶을 만들어가기 위해 성별화된 사회문화구조에 균열을 내기 위한 노력 정도는 해 달라 요구한다.

그리하기 위해 각 정당의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원회는 21대 국회성원이 되고자 예비후보신청서를 낸 그들에게 질문하라!

 

성평등사회를 위한 구성원으로써 성차별금지성별임금격차해소가정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전면개정 등등 마땅히 책임의식을 가져야 할 성평등의제에 대해 예비후보는 어떻게 설명하고 대안을 제시하고 있는가그 답을 후보적합도지표에 반영하라!

 

 

2020. 02.12.

경기여성네트워크

(경기도여성단체협의회/경기여성단체연합/경기여성연대/경기자주여성연대)